카지노후기 공식 주소 입니다.

카지노후기 공식 주소 입니다.

탱커는 젊고 건장한 체격의 남자였다. 딱 봐도 ‘나는 카지노후기 탱커’라는 느낌이었다. 어깨도 벌어져 있고 온몸이 단단한 근육으로 덮여 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우악스러운 느낌은 아니고, 운동으로 다져진 바디쯤으로 보였다.
“공격대장님. 첫 사냥감은 정하셨나요?”
“네. 붉은 날개 늑대로 하려고요.”
“잡으면 벌이는 좋겠지만…… 10인으로는 힘들지 않을까요?”
붉은 날개 늑대는 잘 사냥하지 않는 괴수였다. 10인으로 잡기에는 너무 벅차고, 25인으로 잡기에는 시시하기 때문이었다. 25인으로 잡으면 손해지만, 10인으로 잡는다면 중박 이상 가는 금액이 분배된다.
“아무래도 딜이 모자랄 것 같은데요. 우리 6 딜러잖아요?”
“괜찮아요. 걱정하지 마세요.”
최현주는 함박 웃었다.
“자, 그럼 가보죠.”

13명은 붉은 날개 늑대를 사냥하기 위해 출발했다. 왜 13명이냐면, 회사에서 나온 두 명과 정부에서 나온 공무원 한 명이 따라붙었기 때문이었다. 회사는 전투가 끝나면 시체를 즉석에서 매입하고, 공무원은 만약 공격대가 전멸하거나 기타의 이유로 괴수가 민가를 습격할 가능성이 높아지면 초능력자 부대에 지원 요청을 하기 위해서였다.
“저놈이군요.”
저 멀리 붉은 날개 늑대를 앞에 두고 탱커가 긴장한 목소리로 말했다. 탱커 옆에 나란히 몸을 낮춘 최현주가 대답했다.
“우리의 소중한 돈이지요.”
10인 괴수는 비싸봐야 10억이다. 25인 괴수가 30억까지 가는 것에 비하면 타산이 맞지 않는다. 그래서 힐러들은 10인을 거의 가지 않는다.
하지만 저 놈은 12억 이상 한다. 10인으로 저 놈을 잡을 수만 있다면 오히려 이득이다.
“…….”
유지웅은 다소 기분 나쁜 눈으로 둘의 뒷모습을 보았다. 사이좋게 몸을 숨기고 정찰하는 모습에서 왠지 질투가 났다. 그걸 알아차린 최진주가 쿡쿡 웃었다.
“질투 나?”
“그런 거 아니에요.”

“원래 탱커와 공격대장은 그들만의 유대감이 있어. 공격대장과 사귀려면 그런 건 이해해야 돼. 그래도 너는 힐러잖아?”
탱커는 힐러에 비해 대체하기가 쉽다. 희소성 면에서 따지면 힐러가 월등하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유지웅은 저 탱커보다는 우월했다.
“자, 준비하죠.”
최현주가 박수를 치자 딜러들은 바짝 긴장하며 다시 한 번 자기들 장비를 점검했다. 유지웅은 새삼스러운 눈으로 그들을 보았다. 그러고 보니 딜러들이 전부 개인 장비가 있었다. 대여 장비가 아닌 개인 장비가 말이다.
“갑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